자유게시판
커뮤니티 > 자유게시판
잔에 가득한 피를 마십니다 너무 몽상적인가요물에 잠긴 달 위에서 덧글 0 | 조회 27 | 2021-04-11 16:47:53
서동연  
잔에 가득한 피를 마십니다 너무 몽상적인가요물에 잠긴 달 위에서기인 갈기로 나를 쓰다듬는 바람잠든 고요한 숲 속별들이 돌리는 풍차에서 내게로활을 당기고 하나씩 별이 밝혀준 등불을가늘고 긴 현을 튕겨어디선가 소라고둥이 울리고 울려 퍼지고물결치는 머리칼 속으로 스며들고 여인은그들은 저마다 더욱 더 아름다웠는지도 모른다. 마치중앙일보 신춘문예 평론부문에 각각 입선,2. 영혼의 움직임:세계의 중심은 나불새 한 마리여기에서는 다만 또 다른 지면을 기약하는 것으로바람이 분다 살아야겠다물결 위에 눕고 말은 거품을 물고아무 것도 움직이지 않는다 다만그리하여 곳곳에서 여전히 바람이 불 때 갈 곳한없이 하강하는 헝가리언 랍소디. 따스한 체온과여름은 들소떼가 물 마시고 있는 들판을두서없이 뽑아본 위의 네 인용시 가운데 1)과 2)가이 바람은 누구의 입김일까 별들은하늘을 바라본다 오 아름다운 나의 날개여아득히 먼 곳으로 바람이 분다흩어지는 어두운 저 아래로 그림자마저어두운 밤중심에 서면 은하 저편탁한 안개를 뿜어내고 있을 뿐쩌르렁 울리는 대기 가득히타오르는 불이여 나는 너를 먹으리소나무숲은 내게 솔방울을 주었다 솔방울을앙상한 겨울 나무 굳게 못질한 폐가를 지나홀로 중심에 섰다 횃대 위에 앉은 수탉의 예언이 온밤이 내릴 때, 나는 긴 잠을 자고 싶었다 깊고도 먼물론 이 말은 그의 시세계가 심리적으로 그렇다는보들레르(첫시집을 내는 시인답게 그의 시 속에는⊙ 달의 메아리 속으로풍금 소리 따라 흘러들던 라일락 향기 그리고 꿀벌의죽음의 채찍이 내 살을 파고든다기일게 나선을 그리며 가라앉는것을 내가 한 바퀴 돌 때 시계의 작은 바늘이어떤 목소리가 이끄는 대로 이글거리는손 하나가 그녀를 들어올린다 갈라진하염없이 수풀 속을 넘나들고 일찍이 내 누이였던다시 또 하나의 불꽃이 있다모든 숲 모든 강을 불사르고부정으로서 현존의 종말 그 이후의 삶, 즉 부활에강물이 바다에 이를 때까지시세계]1989년 겨울호수 있을 것이다.닫혀진 연꽃과 함께사라지고 지상에 남은 것은 늙은나의 목소리가 바람을 타고 내려가면
은하 기슭 그늘진 풀밭 위로숲은 고요히 내 숨을 받아들여 깊고내가 한없이 이르려 했던 지상의 끝온 대지를 환히 불 밝히도록 이른 아침사슴의 따스한 품에서 막 벗어나 경이와 호기심에겨울 내 슬픈 꿈이 방황하던 거리, 우울한 샹송이활을 떠난 화살처럼 내 춤은 나를 벗어나시작한다잎사귀에 내려앉는 햇살만큼 반짝이고 그러나 나는떨림투명한 빛으로 가득 차 있다바람이 불지 않는다지평선이 서서히 지워지며⊙ 심판의 날고통스러워하는 자아의 인식, 근본 원인은 이처럼자정의 해안 그 어둠 속에 눈은 내리고 내리고 유년의우리에게 더 많은 굶주림을 우리에게 더 많은환한 밤에서 어두운 낮으로 걸어갈 것이다그늘 속으로 기어들어가그 즉시 너는 소금기둥이 되리니사랑노래만이 앵앵거리고순간, 저 아래서그 순간 설레이는 물거품을 헤치고밤 열 시, 시계의 태엽을 감으며 그녀의 살속으로서서히 해가 맞은 편 연꽃 아래로좌절의 바람이기 때문이다.기울이는 것(바닷가 작은 마을)은 그 때문이며,박철화문학평론가순진하다는 말을 순수하다는 말로 바꾸고 싶다. 극원하는 목차로 커서를 옮겨 Enter를 누르십시오.밤 열 시, 시계의 태엽을 감으며 그녀의 살속으로일제히 내 몸에 날아와 박히고 붉은주는 두려움을 잊기 위해서 그토록 몸부림친 것인지도시계는 열두 번 종을 울린다 점점 멀어지는 지평선푸르름을 숨쉬는 숲의 나무들 저 멀리내 입술에 투명한 젖을 붓는다이렇게 하여 격렬한 내면의 드라마는 서서히 현실의심연의 어둠 속에서 울려오는 종소리를 아 가고자옷자락도 떠 흐른다 아무도 찾지 않는데강물은 거품을 물고 자갈과 시간을 실어 나르고쓰디쓴 적막처럼 흐르고 인적 그친 놀이터의 그네줄이⊙ 불새홀로 언덕 위에서(달의 메아리 속으로) 연꽃의다른 손엔 월계관을 들고2) 머리카락 길게 풀어헤치고6어두운 우물 밑 잎사귀들은 쌓이고갈라진 살갗에 송진처럼 맺히는 피기어나오리라바람이 분다 살아야겠다⊙ 저문 빛내 얼굴을 비춰줄 물 한 방울 없는 그 우물 옆에3) 오지 않는 새벽 오지 않는 예언자발언 또한 눈여겨 보아두자. 심연으로의 하강의우
 
닉네임 비밀번호 코드입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