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커뮤니티 > 자유게시판
148포 로 133돌아보았다 「뭐가 잘못 췄소?J 「지금 당신이 덧글 0 | 조회 28 | 2021-04-18 23:55:28
서동연  
148포 로 133돌아보았다 「뭐가 잘못 췄소?J 「지금 당신이 내 뒤통수를 쇳덩이로 내려치지 않았소?J 「그나이트클럽이 당신과 무슨 상관이 있는 모양이군 난 이 곳에 오래 있지 않아서」 「그나이트 클럽이 너무나 중대한 열쇠가 될 것 같아 두렵소, 레오. 닉의 동업자가 누군지는 브로뇰라가 얘기 않던가요?J 터린은 머리를 저었다 「그것까지 알아낼 만한 시간은 없었을 거요. 그리고 또 해야 할 얘기가 있소. 브로뇰라는 이 평화 협상에 응하라고 안달이오. 제발 부탁이라고 하면서 이 협상을 받아들이라고 절해 달라더 군. 그렇게만 되면 조 발라키의 애틀랜타 청문회 이후 가장 큰 사건이 될 것으로 그는 생각하고 있소. 그러니 보란~ 보란은 머리를 세차게 흔들었다 「난 그런 수 없소, 레오. 난 저 마피아들이 승리했다는 착각마 저도 갖는 것을 허용할 수 없소.나는 내 최선을 다해서 저놈들 이 무너지고 와해되고 깨어지는 것을 지궈볼 작정이오.」 「조 스타치오가 당신에게 제공할 것이 어떤 내용인지를 들어 도 않을 작정이오? 그들은 당신이 막강한 실력자의 자리를 차지하여 조직의 권세를 장악하기를 바라고 있소.」 보란은 비웃듯 일그러진 미소를 띠었다 「그를 이길 수 없거든 그를 매수하라. 또는 그를 동지로 만들 어라. 그게 바로 저 마피아들의 철학이지. 그 철학이 과거에는 유효하였소. 그러나 이번에는 그 철학을 무용지물로 만들겠소.」 보란은 한동안 말없이 허공을 노려보고 있다가 다시 단호하게에필로그 241노인의 최후 127「잠깐만 기다립시다. 살한테 밖을 돌아보고 오라고 시켰소 곧 돌아을 거요.」 )명의 마피아는 말없이 기다리고 있었다 잠시 후 네 번째 사 나이가 다급히 문을 열고 차 안으로 들어왔다. 그는 숨이 턱에 차서 당황한 목소리로 보고했다.「저기 시체가세 구나 있습니다 대노.」 「무슨 얘기야?J 뉴저지의 보스가 펄쩍 뛰며 물었다.「월리 이어스, 잭 빌더, 빅 안젤로가 죽어 있었습니다 피도 흘리지 않고 말예요. 그냥 땅바닥에 널브러져 있더군요. 목이 부 러졌거나 맞아 죽은
그들은 말없이 걸었다. 보란은 그 사내보다 두어 걸음 뒤에서 걸었다. 먼 곳으로부터 경찰의 사이렌 소리가 들려 오기 시작했 다.그들은 링컨 콘티넨털에 이르렀다. 고통스런 신음을 삼키며 보란이 명령했다.「차를 몰아.」 「어디 .2_5.?J 「이미 얘기했잖아. 지옥으로 곧장 달리는 거야.」 그들은 차에 올랐다 그 사내는 뭔가 결심을 한 듯 말했다 「얘기를 하겠소, 보란.」 「먼저 차를 몰아. 입은 그 뒤에 열어도 되니까.」 보란은 이 스티비 카본이라는 사나이가 누구인지 전혀 짐작할 수 없었다. 들어본 적도 없는 이름이었다. 그러나 보란은 그 이 름에 대해서는 신경을 쓰지 않았다. 그의 옆에 앉아 운전을 하고 있는 사나이가 스티비 카본이 아니라는 것을 그는 이미 알고 있 었던 것이다 그는 바로 한 사람의 카포를 붙잡은 것이었다.그의 포로는 다름 아닌 대노 질리아모였다.「이 악당이 뭐라고 하는 거야! 보란을 데려오라고한 건 바로 너야! 바로 네놈이 보란한테 책임을 다 뒤집어씌우라고 한 거라 구!바로네가보란한테」 「좋아, 좋아! 그러니 이제 그놈을 빨리 죽여 없애란 말이야. 그리고 이 골치 아픈 일을끝내 버리자구 이 일 때문에 난 아주 골치가 아파! 난 상부의 압력을 받고 있다구.나는 여러 가문들 로부터 고통을 받고 있어 . 만일 처음부터 내 말대로 그 늙은이를 강물에 빠뜨려 버렸다면 이런 골치 아픈 일은」 「이봐, 내 말을 들어봐. 그건 다 지난 일이야 에드윈 찰스 준 장을 템스 강에 처넣었다 해도 이놈은 틀림없이 자기 임무를 수 행하기 위해 불사신처럼 되돌아왔을 거야. 그럼 야심 만만한 니 콜라스 꾸스는 어떻게 되었을까? 그리고 우리들의 금광인 사드 미술관. 사드 사교회는 어떻게 되었을까? 사실대로 말해서, 닉 너는 가끔 밥통처럼 행동한단 말이야. 이제 손 좀 빌려줘 .」 보란은 어디론가 옮겨겼다. 머리와 발목을 조인 벨트들에 압 력이 가해지기 시작했다. 보란의 몸속의 뼈들이 고통스럽게 삐 걱거렸다 보란은 이제 분명히 알 수 있었다 자신이 바로 에드윈 찰스가 고통스
 
닉네임 비밀번호 코드입력